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해미담 완도살이

해미담 완도살이

해미담 완도살이

게시판 상세
제목 정도리 구계등
작성자 해미담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0-02-02 18:41:40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44

 

 

한시간에 한대 정도있는 서부로 가는 버스..
오늘은 완도 5일장이 있는날
장을 보고 돌아가는 사람들로 버스는 만원이다.
시끌벅쩍 버스 안 모두가 아는 사람인 듯 하다.. 인사하기 바쁘다.
버스를 타는 순간 아.. 완도에 왔나보구나 싶다..
15분 남짓 달렸을까?  할머니가 내게 손짓하며 여기라고 하신다.



참 신기하게도 둥글둥글... 모든게 둥글둥글한 돌 뿐이다.
자연이 만든건 늘 이렇게 사람을 감동시킨다.
어느 조각가도 이렇게 만들 수 없겠지?
혼자서 감탄 또 감탄이다.
둥글 둥글 모 하나 없는 돌멩이.
성격좋은 시골녀석 답다.
파도와 돌. ... 이야기하기 바쁘다
수다쟁이들!!
그래도 시끄럽다는 느낌은 아니다
엿듣고 싶은 그들의 이야기



이 신기한 돌들로 이루어진 해변 가운데 큰 아름드리 나무 한그루가 눈에 띈다
아름드리 나무 아래에서  흥겨운 노래 소리가 들려온다.
일행들이 박수를 치며 동참한다. 어느 순간 나도 박수를 치고있었다.
바쁜 도시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
느리
게가는 도시 완도를 실감나게 한다.

 

 


방품림을 따라 이루어진 산책로는 뜨거운 태양, 바닷바람을 피하기에 좋다.
산책로를 따라 걸으니 어느덧 해변 끝에 와닿았다.
고목나무와 바다식물들이 조화를 이루었다.
나무 사이 의자에 누워
새소리 파도소리에 살며시 잠이온다
혼자  휴식다운 휴식을 보내니 누군가에겐 참 미안해진 하루다.

첨부파일 20100202184140-main.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 한형석 2011-01-25 11:36:29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올 여름 휴가에 꼭 가보려구요...
    사장님 사업번창하세요
    항상 감사드립니다.....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최근본상품

이전 제품

다음 제품


고객센터
061.554.7836
월 - 금 : 오전 09:00 ~ 오후 05:00
점 심 : 오후 12:00 ~ 오후 01:00
토/일/공휴일 휴무
계좌번호
예금주 : 홍정기
농협은행 : 301-0009-5887-51
광주은행 : 623-107-361467
수협은행 : 2010-0882-0767